"미국, 스스로를 위해 해몽하는 듯"
제이크 설리번 '흥미로운 신호' 발언에 일축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한미 양국이 북한에 대화를 촉구하는 강력한 신호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해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김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한 대미 메시지와 관련해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