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순방 이후 첫 국무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영국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등 유럽 3개국 순방과 관련해 "이번 해외 순방을 통해 대한민국의 달라진 위상과 국격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영상)를 주재하고 "근현대사의 아픈 역사와 지정학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 국민들은 결코 좌절하거나 절망하지 않았고, 눈부신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함께 발전시켜, 세계로부터 인정받는 나라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과 기업이 가진 역동성과 창의성은 혁신의 원동력이 되어 첨단산업과 과학기술, 문화예술 등 다양한 영역에서 비약적 발전을 이끌었다"며 "온 국민이 단합하여 노력한 결과, 대한민국은 2차 세계대전 후의 신생 독립국 가운데서 유일하게 선진국 진입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계속 전진하고 있다.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만들어, 끊임없이 도전하며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며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 세계적인 방역 모범국가로서 K-방역은 국제적 표준이 되었고, 세계 경제의 침체 속에서 가장 빠른 회복력을 발휘하면서 한국 경제의 강한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수소차 등 미래 핵심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IT 기술력과 디지털 역량은 경제·사회·문화 등 다방면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