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2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등 관련 국무위원이 참석한다.

지난달 14일 취임한 김 총리의 대정부질문 데뷔전이기도 하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는 북한의 해킹 공격 시도나 공군 성추행 피해자 사망사건과 관련한 군의 대응책 등이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성과와 그 후속 조치에 대한 질의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3일에는 경제 분야, 24일에는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국회, 오늘 대정부질문…북한 해킹·女중사 사건 쟁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