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연기에 "당무위에서 의결하면 돼…李측 사실호도"
정세균, 이재명 '가짜 약장수' 발언에 "말의 품격 중요"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8일 경선연기에 반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측을 향해 "사실을 호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헌·당규 개정 사항이 아니고, 당무위 회의에서 의결하면 되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당헌·당규의 경선일정 원칙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는 이재명 지사측 주장에 반박한 것이다.

경선연기론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 요구에는 "필요하다면 충분히 논의해 바람직한 결정을 해야한다"며 "어떤 후보 개인의 이해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정권 재창출에 어떤 것이 유리하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끝났다'며 경선연기론을 비판한 것에 대해선 "정치인의 말의 품격이 중요하다.

과거에도 중요했고 지금도 중요하고 앞으로도 중요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