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에서 화상을 통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에서 화상을 통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는 출범 후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흔들림 없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유엔이 지향하는 평화·자유·번영이라는 가치를 구현시키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 장관은 17일 한국의 유엔 가입 30주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에서 영상 개회사를 통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도 (한반도 평화 노력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1991년 남북한의 동시 유엔 가입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가 평화공존의 길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는 희망을 품었다”며 “한반도를 넘어서 전 세계 모든 이들의 일상에도 평화가 자리 잡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이 유엔의 가치를 보여준 상징적인 사례 국가라는 점도 강조했다. 정 장관은 “한국과 유엔의 역사는 평화, 자유, 번영을 향한 유엔의 가치를 전 세계에 보여준 좋은 사례”라며 “전쟁으로부터 재건과 성장을 이룩하는 전 과정에 유엔은 한국과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30년간 한국이 유엔에서 추진코자 하는 세 가지 목표로서 분쟁 해결과 평화 달성을 위한 통합적 접근 노력 강화, 팬데믹과 기후변화 등 새롭게 부상하는 안보위협에 대한 선제적 대처, 미래 세대의 평화를 위한 포용적인 역량 결집을 제시했다.

유엔도 한국의 유엔 가입 30주년이 남북 평화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영상 축사를 보내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유엔 가입 30주년을 맞이하면서 본 기념일이 남북한이 평화와 화해의 가치를 재확인하며 지속적인 협력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