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2차가해 망언 사과하라"…宋 "오해, 현장 방치 질책이었다"
송영길, 광주 철거참사에 "액셀만 조금 밟았어도…"(종합)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광주 철거건물 붕괴참사와 관련, "(버스 기사가)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야당은 "참사의 책임을 피해자에 전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고, 송 대표는 "정류장 앞 해체 작업을 방치한 것을 질책한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붕괴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바로 그 버스정류장만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자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뭐가 무너지면 액셀러레이터만 조금 밟았어도 사실 살아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필 버스정류장 앞에 이런 공사 현장이 되어있으니 그게 정확히 시간대가 맞아서 이런 불행한 일이 발생하게 됐다"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난현장을 보면서 많은 국민들이 안타까워하고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버스정류장 앞에서 건물 해체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위험하게 보일 수밖에 없는 대로변"이라며 "많은 시민이 위험성을 경고하는 민원을 광주 동구청에 했다는데, 접수가 되지 않고 현장 확인조차 안 됐는지 답답하다"라고도 했다.

그는 "현장관리 소홀, 안전 불감증 등 산업현장의 고질적 병폐가 드러났다"며 "제가 인천시장을 해봤지만, 관내에 이 정도로 큰 공사가 있었다면 당연히 시장이나 구청장이 현장을 점검해보고 관리를 지시했어야 한다.

이해가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광주 붕괴 참사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2차 가해나 다름없는 망언"이라며 "가슴 아픈 참사의 책임을 애꿎은 피해자에게 전가하지 말라.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비난했다.

황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를 향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는 '대포로 폭파 안 한 게 어디냐'라고 하고,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에는 '문화적 차이' 운운하고, 기러기 가족 비하 등 구설로 국민 가슴에 못을 박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의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송 대표는 사고 현장을 가리켜 '영화의 한 장면 같다'라고도 했다.

이게 중대재해 사고를 바라보는 민주당의 인식인가"라며 "송 대표 발언에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송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버스정류장 앞에 건물 해체 작업을 방치한 동구청장을 질책한 것이었다"며 "버스 기사를 비난한 것이 아니다.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송 대표는 "정류장을 10∼20m 공사 현장에서 옮겨놨다면, 버스가 진행하는 과정에서 건물이 붕괴됐다면 그 순간 인간의 본능으로 버스기사가 액셀을 밟았다면, 그걸 피해서 피해를 줄일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