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코로나극복, 이산 화상상봉부터 시작"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 여건 무르익어"
김총리 "北 최고지도자, 대화의 장으로 나오길 요청"(종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남북 대화와 협력 의지를 밝히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교류 협력을 시작하고 이산가족 화상 상봉과 같은, 작지만 중요한 일부터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서 "우리는 다시 한번 김대중 대통령님의 가르침을 따라 대화와 협력의 물꼬를 트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자리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을 빌어 북한의 최고지도자와 당국자들에게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

한반도 평화 시계가 다시 돌아갈 수 있도록, 대화와 화해의 장으로 나오시길 간절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남북관계가 장기간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코로나19,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려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리는 지난달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판문점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 등 기존 합의를 바탕으로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기로 뜻을 모으고 미국이 성 김 대북 특별대표를 임명한 것 등을 언급하며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재가동을 위한 여건이 무르익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님은 살아생전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일, 가능하고 쉬운 일부터 풀어나가야 한다고 하셨다.

서로가 함께 일을 하는 동안에 믿음이 생기고, 이해가 일치한다고 하셨다"며 "우리 민족 공동체 모두의 번영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는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자"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