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장에 이동학 청년 최고위원 거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기획단 구성 논의에 들어갔다. ‘이준석 돌풍’에 맞서기 위해 대선기획단에 젊은 인사를 포진시켜 세대교체를 추진해야 한다는 당내 주장이 나온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4일 기자들과 만나 “16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대선기획단의 인선 및 운영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선기획단에선 구체적인 대선 경선 일정과 방식 등이 논의된다. 민주당은 이번주 출범할 기획단에 최대한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겠다는 방침이다. 젊은 초선 의원들을 비롯해 원외 인사 등을 구성원으로 검토하고 있다. 단장으론 이동학 청년 최고위원(사진)과 김해영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경선 관리에는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에 청년 세대를 구성원에 포함하되 단장은 다선 의원이 맡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저쪽(국민의힘)에서 청년이 나왔으니까 이쪽(민주당)도 청년으로 맞수를 놓는 것은 하수일 수 있다”며 “그래서 마지막 고민을 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서 최고위원 가운데 가장 먼저 발언했다. 통상 최고위는 선출직 최고위원이 먼저 발언한 뒤 지명직 최고위원 순서로 진행되는데 지명직인 이 최고위원이 선출직 최고위원보다 앞서 발언한 것이다. 이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이따금씩은 청년의 목소리를 먼저 듣는 최고위도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