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만나 코로나 이후 활로 모색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만나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금강산 개별관광을 추진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금강산을 넘어 원산과 마식령 일대까지 관광을 넓히고 싶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 장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금강산 관광 사업자인 현대그룹의 현 회장 일행을 만나 “금강산 관광 정상화는 2018년 평양 남북공동선언에서 합의된 사항”이라며 “인도적 측면에서 이산가족과 실향민의 개별 방문부터 시작해 이후 원산과 마식령 등으로 협력 공간이 더 확대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을 위한 북한 지역 내 시설 개보수 추진 의사도 드러냈다. 이 장관은 “현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금강산이 열리면 이산가족 면회소 등 관련 시설 개보수 작업도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장관과 현 회장의 만남은 통일부의 대북 관광사업자 연쇄 회동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 장관은 오는 4일에도 금강산 골프장 건설 등에 참여한 이중명 아난티그룹 회장 겸 대한골프협회 회장을 만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현 회장도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우리도 기대가 크다”며 “남북한 관계가 잘 풀려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이 빨리 재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역겹다”는 논평을 내놓은 지 하루 만에 이 장관이 금강산 개별관광 재개를 언급한 것이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논평을 내고 “일을 저질러놓고는 죄의식에 싸여 이쪽저쪽의 반응이 어떠한지 촉각을 세우고 엿보는 그 비루한 꼴이 실로 역겹다”고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