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출마 기자회견은 3일 국회에서…강원 출신 이광재 이어 두 번째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일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화하고 나섰다.

최문순 강원지사 대선 출마 선언 "지역분권 깃발 들겠다"

최 지사는 1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통해 "3일 국회에서 대통령 선거 경선 참가 의사 표명을 하기 전에 도민들에게 먼저 보고 올린다"며 "대한민국을 분권국가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겠다"고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경선 기간은 물론이고 임기가 끝나는 날까지 도정의 남은 과제들을 해결하고 주어진 임무를 차질없이 완수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을 치르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최 지사는 "지역-지방의 문제가 대선 주요 이슈가 될 가능성이 작아 보인다"며 "지역의 인구 소멸, 지역 대학들의 위기, 지역 청년들의 이탈 등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하는 등 지역 문제에 깃발을 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출마를 선언한) 이광재 의원도 마음에 많이 걸렸지만, 진정성 있게 할 얘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최소한의 인력과 비용 등 새로운 선거방식으로 강원도의 힘을 내 보겠다"며 덧붙였다.

최문순 강원지사 대선 출마 선언 "지역분권 깃발 들겠다"

그는 3일 국회에서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최 지사의 대선 출마 선언은 광역자치단체장으로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에 이어 두 번째다.

강원도 출신 인사로도 지난달 27일 이광재(원주갑) 국회의원에 이어 두 번째가 된다.

그는 방송사 사장과 국회의원, 3선 지사 경력을 전면에 내세우며 세몰이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최 지사가 경선 과정에서 휴가를 내고 활동할 것으로 알려져 업무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최 지사의 여권 대선 레이스 합류가 본격화되면서 최 지사 정무 라인은 선거 캠프 진용을 구축하기 위해 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대선 지원 준비를 본격화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