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박성제 MBC 사장이 자신의 표현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대형언론사 사장이 술 한 말 마시고 이불 속에서나 할 마음의 속말을 공적 자리에서 분별없이 뱉어 논란을 자초하면 되겠나"라고 말했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사장의 실수로 'MBC 맛이 간지 오래'라는 회사에 모욕이 될 말들만 잔뜩 초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의원은 "'광화문 집회 맛 간 사람들' 표현이 말의 맥락의 오해라고 본인 페이스북에 해명했는데 (앞으로) 말씀을 조심하라"며 "뒤늦게라도 사과한 것은 잘했다"고 했다.

앞서 박 사장은 1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공영방송의 공공성은 중립성, 공정성, 독립성에서 더 나아가 시대정신과 상식을 담아야 한다"면서 "방역, 백신, 한반도 평화, 양성평등 등 우리 사회의 정파적 이해관계나 젠더에 따라 갈등이 있는데 그걸 무비판적으로 똑같이 중계하는 게 공영방송의 역할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예를 들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 대 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게 제대로 된 공영방송인가"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 사장은 "해당 표현은 과격한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일부 인사들이 참석한 집회를 가리킨 것이다"라며 "저는 결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집회’를 지칭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여야의 정파적 이슈나 선거보도는 중립적으로 해야 한다고 바로 이어서 강조했다"며 "제 본래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을 인정한다. 아무쪼록 제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배 의원은 MBC 아나운서 출신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