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더이상 실망 없을 것"
김부겸 총리 취임 일성…"민생보다 중요한 국정 없다"

김부겸 국무총리(사진)는 14일 “부동산 정책에서 더 이상 실망을 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취임사에서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온 집값 안정 기조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도 모든 세대에서 실수요자들이 주택마련에 어려움이 없도록 다양한 정책수단을 강구하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를 계기로 마련된 강력한 투기근절 방안도 확실하게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무총리로서 추진할 과제로 코로나19·민생문제 해결, 경제회복, 국민화합 등을 꼽았다. 김 총리는 “민생보다 중요한 국정은 없다”며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최대한 빨리 끝내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양극화 심화를 막기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저소득층·특수고용직·플랫폼 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지원 방안 △고용안전망 구축 △청년 지원 정책 등도 약속했다.

김 총리는 “확장적 거시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내수와 수출, 투자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