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2대 광주시체육회장에 이상동 당선…득표율 48%

민선 2대 광주시체육회장에 이상동(59) 광주 북구체육회장이 당선됐다.

광주시체육회는 13일 광주체육회관에서 열린 시체육회장 보궐선거에서 선거인단 274표 중 132표(득표율 48%)를 획득한 이 회장을 신임 회장에 선출했다.

투표에는 선거인단 284명 중 274명(투표율 96.4%)이 참여했다.

이 당선인은 각각 110표, 32표를 얻은 전갑수 광주시 배구협회장, 이강근 광주시 당구연맹회장을 누르고 당선됐다.

이 당선인은 승마연합회 부회장, 광주 야구연합 회장, 광주 북구 배드민턴연합 회장, 광주 북구 새마을회장, 광주 북구 사회단체 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 당선인의 임기는 2023년 2월까지다.

이 당선인은 "체육인의 자존감을 높이고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체육 풍토를 마련하고 체육인들이 체육 현장에서 체육 전문가로서 당당하게 서고, 체육인 사회 권위 및 신뢰 회복을 통한 체육인 정체성 회복을 위해 분골쇄신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보궐선거는 김창준 민선 첫 회장이 지난 3월 건강 문제를 들어 1년 만에 사퇴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