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군의 무인정찰기가 일본에 배치된다. 북한과 중국의 해상 활동 감시를 위해서다.

8일 일본 방위성은 미 공군의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와 미 해군의 무인정찰기 트리톤(MQ-4)이 5월부터 5개월간 요코타 공군기지와 미사와 공군기지에 각각 순환 배치된다고 밝혔다. 글로벌호크는 2014년 이후 일본에 여러 차례 배치됐으나 트리톤이 일본에 배치되는 것은 처음이다.

방위성은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과 중국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인근 활동 등 해양 활동 증가를 미군 정찰기 배치 배경 이유로 들었다.

방위성은 "우리나라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미국과 일본의 정보·감시·정찰(ISR) 활동의 강화 노력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방위성은 프랑스 해군 소속 강습상륙함 '토네르'호와 호위함 '쉬르쿠프'호도 이달부터 동중국해에서 불법 해상 환적 등 대북제재 회피에 대한 감시 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