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원장직 안돌려주면 범법자" 발언에는 '무대응'
민주, 김기현 당선 뒤늦은 축하 "민생을 논의하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선출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에게 뒤늦게 축하 인사를 건네며 "민생법안 논의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민생이 고통받고 있다"며 "정부와 여야가 힘을 모으고 정쟁이 아닌 국민만을 위해 노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구체적 협력 요청 사안으로는 손실보상법, 협력이익공유법, 사회연대기금법 등을 들었다.

한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는 다짐으로 글을 맺었다.

김 원내대표가 당선 후 첫 일성으로 민주당에 법사위원장직을 돌려달라며 '폭거', '범법자' 등의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민주당은 김 원내대표 선출에 "따로 브리핑할 계획이 없다"며 별도로 입장을 내놓지 않다가 뒤늦게 논평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