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승우(53)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30일 취임과 함께 공식업무를 시작했다.

서승우 충북도 행정부지사 취임…"코로나 조기종식 최선"

서 부지사는 별도 취임식을 생략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한창인 청주 서원 예방접종센터를 현장점검한 뒤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는 등 곧바로 업무에 돌입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조기 종식하고,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철저히 대비해 '세계 속의 충북'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부처에서 쌓은 경험과 인맥을 바탕으로 최대 현안인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가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청주(옛 청원) 출신인 서 부지사는 세광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제37회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호주 시드니 주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세분석과장, 충북도 기획행정실장, 행안부 지방행정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전임 김장회 행정부지사는 행안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