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철 출국…"미측과 한미간 군사협력·현안 협의"
한미일 합참의장, 30일 하와이서 다자간협력 논의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 합참의장이 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만나 한반도와 주변 지역 안보 정세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원인철 합참의장은 하와이에서 열리는 한미일 합참의장회의(Tri-CHOD)와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이·취임식 참석차 28일 출국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합참의장회의에는 원 의장과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야마자키 코지 일본 통합막료장(합참의장 해당)이 참석한다.

합참은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한 다자간 협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3국 의장은 회동에서 한미일 군사협력 방안을 비롯해 북한 동향, 한반도와 주변 지역 안보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합참의장의 대면 회동은 2019년 10월 밀리 합참의장 취임식을 계기로 미국에서 이뤄진 이후 처음이다.

작년 11월에는 3국 합참의장이 화상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3국은 인도 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제고하기 위해 안보 우려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다자협력을 넓혀나가기로 했다.

다만, 한국 합참의장과 일본 자위대 통합막료장이 하와이에서 별도로 만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원 의장은 하와이에서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태평양육군사령관, 태평양공군사령관, 태평양해병대사령관 등을 만나 한미 간 군사협력 강화 및 주요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합참은 전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작업과 한미 연합훈련, 주한미군 훈련 여건 조성 등의 군사 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 사령관은 오는 30일(한국시간 5월 1일) 이·취임식 후 퇴임한다.

후임은 존 아퀼리노 현 태평양함대 사령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