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감싸려다 논란 휩싸인 추미애
정의당 장혜영에 같은 당 이상민도 비판
정청래, 과거 심상정 발언 거론하며 방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7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석 앞에서 전날 제주4·3 수형인 335명에 대한 법원의 전원 무죄 판결 관련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7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석 앞에서 전날 제주4·3 수형인 335명에 대한 법원의 전원 무죄 판결 관련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이 방송인 김어준씨를 옹호하는 과정에서 장애인 비하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정의당에서도 비판이 나오자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과거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발언을 꺼내 들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과 달리 양 눈으로 보도하는 교통방송(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타박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적었다.

추 전 장관의 발언 가운데 '외눈'이라는 표현이 문제가 됐다. 발달장애인 동생을 둔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지난 24일 "장애 혐오 발언"이라고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어린 시절 소아마비를 앓아 다리가 불편한 이상민 민주당 의원도 "수준 이하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추 전 장관은 왜곡이라며 국어사전을 동원해 반박에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접두사 '외'는 '혼자인'뿐 아니라 '한쪽으로 치우친'이라는 뜻도 있다"고 했다. '외눈'은 시각 장애인을 지칭한 것이 아니고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한 것이라는 입장.

하지만 이 의원은 다시 페이스북 글을 통해 "추 전 장관이 놓치고 있는 본질은 비하, 차별, 혐오냐, 아니냐, 판단 기준은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것"이라며 "잘못을 지적받았는데도 계속 억지 주장을 하는 건 옹고집일 뿐 지혜롭지 않다"고 했다.

장 의원도 "'외눈'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외눈'이라는 단어를 '양 눈'보다 가치가 덜한 것, 편향적인 것을 비유하는 표현으로 사용한 점에서 장애 비하 발언이 맞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논란이 지속되자 정 의원은 장 의원의 소속 정당인 정의당의 과거 표현을 거론하고 나섰다.

심 의원은 2019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손을 들어준 법원에 대해 재판부가 "외눈박이식 결정을 했다"고 비판했으며, 2016년에는 북한의 핵 실험과 관련해 우리 군 당국을 "눈뜬장님"이라고 표현했다가 장애인 단체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심 의원의 과거 표현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며 "한 번 생각해 봅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