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당안 가결돼도 협상은 국민의힘 새 지도부와"

국민의당이 국민의힘과의 합당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르면 다음 주 곧바로 투표를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당원투표나 여론조사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전당원투표는 정해진 수순이었다.

전당원투표 결정이나 전당대회 의결을 합당의 전제조건으로 명시한 당헌 때문이다.

이에 앞서 안철수 대표가 전국 순회 당원 간담회를 연 것은 합당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않겠다는 표시로 해석됐다.

합당을 연착륙시키기 위해 절차를 갖추는 것이다.

안 대표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과거 바른정당과 합당할 때 신속한 결정을 위해 당원투표로 밀어붙인 결과 합당이 아닌 분당 사태가 났다"며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그동안 간담회를 통해 국민의힘과의 합당에 우호적인 당원 여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광주 간담회에서 일부 반대 의견이 표출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반적으로는 안 대표 입장을 존중하는 쪽으로 결론이 날 분위기라는 게 당직자들의 전언이다.

전당원투표 검토에도 합당 찬성이 절반을 넘을 것이라는 자체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의당이 조만간 전당원투표를 통해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당론으로 정하더라도 실제 합당까지는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당내에서 "국민의힘 새 지도부와 합당을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어서 합당 시점이 7월 이후로 밀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는 국민의힘이 6∼7월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면 그와 협상을 시도한 후 양당의 통합 전대를 추진하는 시나리오로, 결국 대선 후보 경선 직전까지 합당 논의를 끌고 가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의힘 새 지도부와 합당을 논의하는 것이 낫다"며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합당 당원투표 카드 꺼내는 安…"대선경선 때 통합" 무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