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홍준표 꼬붕" vs 장제원 "노태우 꼬붕"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장제원 의원이 서로를 '꼬붕'이라고 칭하며 거친 논쟁을 벌이고 있다. 김 위원장이 장 의원을 향해 '홍준표 꼬붕'이라고 하자, 장 의원은 즉시 '노태우 꼬붕'이라고 맞받아치며 설전을 벌였다.

김 위원장은 20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임기 내내 자신을 거친 표현으로 몰아세웠던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에 대해 “홍준표 의원 꼬붕”이라며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을 향해 "노태우 꼬붕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하다"라며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김종인 꼬붕이 아니어서 참으로 다행이다"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장 의원은 "상대도 안 한다면서 열심히 상대를 하시네요"라며 "비판자의 말 모두가 정치적 의도와 배경이 있다고 생각하는 저렴한 인식이 역시 정치 거간꾼 답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처지나 상황에 따라 그때 그때 말을 바꾸어도 일말의 부끄러움조차 느끼지 못하는 ‘중증 인지부조화‘부터 치료하는 것이 시급해 보인다"고 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국민의힘이 아사리판이라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말한 데 대해 "국민의힘을 조롱하기까지 한다"며 "뱀의 혀와 같은 독을 품고 있는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이라고 맹비난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