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준 해양수산부 차관과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등 차관들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관계 차관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준 해양수산부 차관과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등 차관들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관계 차관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 결정과 관련해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국제조사단 참여도 적극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 차관회의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외교부·원자력안전위원회·해양수산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9개 유관 부처 차관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따른 미국·중국·러시아 등 관련국들의 동향을 공유했다.

정부는 오염수 방출에 따른 국민적 우려를 고려해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검사와 원산지 단속 강화 방안을 검토했다. 일본산 수산물 뿐 아니라 국내 해역의 방사능 감시체계 및 해양 확산 모델 고도화 현황도 점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방안과 IAEA 국제조사단 참여도 논의했다. 구 실장은 “정부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정부의 입장과 대응 현황을 국회, 시민단체, 어업단체는 물론 국민과 충분히 소통해달라”고 관계부처 차관들에게 당부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