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으로 文과 각세우기?…이재명 "경기도 단독 도입 검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과 별도로 경기도 차원의 백신 도입 및 접종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형 거리두기'를 들고 나와 정부와 부딪힌데 이어 경기도도 독자적인 방역·백신 대응을 시사한 것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 지사가 거론한 ‘경기도 단독 백신접종’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15일 경기도의회 도정질문에 참석해 코로나19 집단면역을 위한 경기도 차원의 정책을 묻는 질문에 “백신 확보와 관련해 새롭게 다른 나라가 개발 접종하는 백신을 우리 경기도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 접종할 수 있을지 실무자 차원에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거론한 새로운 타국의 백신은 한국이 정부 차원에서 도입했거나 도입을 결정한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노바백스, 모더나, 얀센의 백신이 아닌 제3국의 백신을 의미한다. 중국의 시노팜이나 러시아가 개발해 수출하고 있는 스푸트니크V 백신 등이 대표적이다.

다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 지사가 제시한 독자 백신 접종이 실질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자체 자체 예산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별도로 보급할 경우 중앙정부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백신접종 계획과 혼선이 예상되고, 지자체간 형평성 문제가 크게 붉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지사의 발언이 경기도 차원의 행정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립서비스’에 가깝다는 설명이 나온다. 오세훈 시장이 업종 별 사회적 거리두기 차등화 정책 등 자신만의 코로나19 대책으로 주가를 높이는 상황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발언이라는 주장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