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통령 선거 정권 창출 기반 다질 것"
안철수 "이제 시작…혁신, 단합 보여드려야"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진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진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야권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 8일 오전 0시께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의 당선은 서울과 부산 시민들이 가진 상식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자정께 서울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서울과 부산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힘은 국민들의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면서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을 창출할 기반을 굳게 다져나가겠다.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를 건네받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야권이 단일화한 뒤 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김종인 비대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오 후보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정진석 의원.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인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김종인 비대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오 후보 부인 송현옥 세종대 교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정진석 의원. 사진=뉴스1

그는 "지지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그러나 이제 시작이라 생각한다. 많은 과제들이 놓여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야권이 시정을 맡으면서 겸허하면서도 유능하단 것 보여줘야 정권 교체가 더 나은 선택이란 걸 믿어주실 것"이라면서 "야권의 책임 있는 분들이 정권 교체를 위해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을 합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안철수 대표는 "다시 한번 오세훈 후보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야권 지지해 주신 서울시민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