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캠프의 전략기획본부장을 맡은 진성준 의원은 7일 "투기꾼을 막지 못했다고 투기꾼을 찍을 순 없는 일 아닌가"라며 "도둑놈을 못 잡았다고 도둑놈을 주민의 대표로 뽑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7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이제야말로 우리 부동산 문제에 근본을 확실하게 바로 잡아야되겠다고 하는 결심을 하고 있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 한 번 더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진 의원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또 그 이면에 있는 우리나라 부동산 문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절망과 분노를 잘 이해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우리 국민의 보편적 주거권을 실현하기 위해 그 나름의 목표를 놓고 정책을 추진했지만 그것이 충분하지 못했고 때론 부족했고, 또 타이밍도 적절하지 않아 시기를 놓친 적도 많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의 미래, 또 부산의 미래, 서울 시민의 삶과 부산 시민의 삶을 위해 인물과 정책을 보고 선택해주실 것을 마지막으로 호소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진 의원은 "여론조사 공표 가능 시점에 최종 조사는 전화 면접조사, 또 ARS 조사를 포함해 10%포인트나 20%포인트까지 격차가 나는 곳도 있었지만 실제로 현장에서의 분위기는 전혀 그런 것하고 달랐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세훈 후보의 경우 거짓말, 거짓 해명, 또 박형준 후보는 수많은 부동산 비리 의혹이 연이어 터져 나오면서 민주당이 실망스럽긴 하지만 그래도 국민의힘보다 낫다는 여론이 본격적으로 불었다고 생각한다"며 "아주 박빙의 승부가 될 거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