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일 잘할 후보 골라 달라…약속 이행할 것"
김태년 "민심 무서움 절감…겸손한 자세로 성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사진)은 4·7 재보궐선거 당일인 7일 "최선의 후보가 아니면 차선의 후보를 골라 달라"고 호소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4·7 재보궐선거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분이 투표하면 원하는 후보가 당선되고 여러분이 투표하지 않으면 원하지 않는 후보가 당선될 확률이 높아진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은 한국, 미국, 호주 세 나라가 올해 안에 코로나 이전 경제를 넘어설 선진국이라고 발표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민생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해 지자체가 할 일도 많다. 그 일을 더 잘할 후보를 골라 달라"고 당부했다.
4·7재보선 선거일인 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4·7재보선 선거일인 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위원장은 "선거 과정에서 국민께 사과도 약속도 드렸다. 저희가 드린 모든 말씀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 선택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 통해 민심이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천심인지 다시 한번 절감할 수 있었다. 더 경청하고 겸손한 자세로 성찰하겠다"면서 "격려해주신 분도 질책해주신 분도 모두 나라 걱정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이다. 한 표가 희망이다"라고 덧붙였다.
4·7재보선 선거일인 7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4·7재보선 선거일인 7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선거는 민심의 풍향계이고 변화의 나침반이다. 투표가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며 "생각만 하는 것은 찬성도 반대도 아니다. 투표가 의사 표시"라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