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보궐선거일인 7일 “시민 여러분의 진심이 모이고 있다”며 “투표 종료 8시, 마지막 순간까지 저 박영선, 여러분과 함께 승리를 향해 뚜벅뚜벅 가겠다”며 적극적인 투표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거짓말을 심판하겠다, 정직한 서울을 만들겠다, 무능하고 무책임한 서울이 아닌 유능하고 신뢰할 수 있는 서울로 나아가겠다, 공동체 한 사람 한 사람을 아끼는 서울이 돼야 한다”고 썼다. “시민 여러분의 이런 진심이 모이고 있다. 당신 마음도 다르지 않을 거라 믿는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어 “검증된 능력과 실력으로, 거짓 없는 정직과 서울의 미래를 향한 진심으로, 하루빨리 천만 서울시민의 삶에 따스한 볕이 들고 봄이 올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진실과 정의의 편에 함께 서 주신 여러분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달려올 수 있었다”며 그동안의 소회도 덧붙였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