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선거운동 마지막 날…'노회찬 버스' 올라
정청래는 불쾌감 표현…"민주당 지지 국민끼리"
4ㆍ7 재보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사에서 열린 경제민주화네트워크 정책협약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4ㆍ7 재보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사에서 열린 경제민주화네트워크 정책협약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지지층 표심을 얻기 위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사진) 행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염치가 없다"고 비판하자 "우리가 어떻게든 잘해보겠다"며 정의당에 대한 불쾌감을 공공연히 드러냈다.

'범여권 지지층 결집'에 힘 쏟는 박영선 후보의 막판 행보에도 이같은 입장이 나오면서 정의당 고정 지지층인 3~5%내외 표심의 귀추가 주목된다.
정의당 지지층 구애 계속…"유불리 안 따졌다"
박영선 후보는 4·7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6일 오전 4시께 일명 '노회찬 버스'로 알려진 6411번 첫차를 타고 유세 일정을 시작했다.

6411번 버스는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덕에 존재감이 두드러진 버스다. 노회찬 전 의원은 2012년 한 연설에서 "누가 어느 정류소에서 타고 어디서 내릴지 모두가 알고 있는 매우 특이한 버스"라며 "(버스 승객들은) 그 이름으로 불리지 않는다. 그냥 아주머니, 청소하는 미화원일 뿐이다. 존재하되 우리가 존재를 느끼지 못하고 함께 살아가는 분들"이라고 했다.
6일 오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구로동을 출발해 개포동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새벽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오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구로동을 출발해 개포동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새벽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선거 판세가 여당에 불리하게 흘러가는 만큼 범여권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쏟는 셈이다.

이날 박영선 후보는 6411번 버스에 오르기 전에도 "과거에 노회찬 의원이 탔었고. 또 여기가 제 지역구기도 했다. 주로 필수노동자들이 타고 아침 일찍 떠나서 서울의 새벽을 깨우는 분들이 함께하는 버스"라면서 노회찬 전 의원을 회상하게 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오전 일정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는 노회찬 의원님이 (2014년 재보궐선거에) 동작에 출마하셨을 때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드렸다. 어떤 유불리도 따지지 않고 진심을 다해 도움을 드렸다"면서 "노회찬 의원님 출마하셨을 때 동작 골목골목을 다 누볐다"라고 정의당 지지층에 호소했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노량진 수산시장을 방문하기 위해 6411번 시내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오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노량진 수산시장을 방문하기 위해 6411번 시내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박영선 후보는 이날 인터넷 언론 기자간담회에서 "제 마음 같아서는 심상정 의원 같은 분들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생각해 전화를 한번 드리긴 했다"면서 "'좀 도와주면 어떻겠나'라고 얘기했는데, '나중에 전화를 다시 한번 하겠다'라고만 (대답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 참석해 "염치가 있어야 한다"면서 박영선 후보의 요청을 즉각 거절했다.

이어 그는 "박 후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국회 논의 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며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단식까지 불사했던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조차 없다"라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에 박영선 후보는 "민주당에 아마 섭섭한 부분이 많이 있어서 그랬을 거라 생각한다"고 다독였지만 정청래 의원은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정청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의 입장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민들과 민주당에 애정 어린 국민들과 힘을 합쳐 한 번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가 어떻게든 해보겠다"고 썼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