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미얀마 군부와 싸울 'SNS 시민군'이 돼 주세요"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미얀마 군부와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고, 인권을 처참하게 유린당하는 미얀마인들의 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활동을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미얀마 시민들이 계속 반크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어 역량을 총 동원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로 했다"며 "미얀마의 자유와 평화회복을 위해 함께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반크는 미얀마 군부와 싸울 무기로 우선 디지털 포스터 3종류를 제작했다.

초 모 툰 유엔 미얀마 대사의 저항의 상징인 '세 손가락 경례', '다 잘 될거야'(Everything will be OK) '차라리 날 쏴라'라는 제목의 포스터로,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일본어, 인도네시아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베트남어, 태국어 등 8개 언어로 만들었다.

'글로벌 디지털 시민군'의 역할을 할 일명 'SNS 시민군'은 이 포스터들을 SNS 프로필 화면에 올리거나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해 확산하는 활동을 한다.

이들 포스터는 유엔과 국제사회가 미얀마의 인권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해달라고 촉구하는 글로벌 청원(chng.it/Pts62b2G)과도 연결돼 있다.

반크 "미얀마 군부와 싸울 'SNS 시민군'이 돼 주세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