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빨간색 넥타이를 매고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깜짝 등장했다. 그는 평소 넥타이를 매지 않거나 매더라도 푸른색, 녹색 계열의 넥타이를 자주 맸다. 안 대표는 이날 넥타이 색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해석에 맡기겠다"고 했다. 빨간색은 국민의힘의 상징색이다. 이날 안 대표와 오 후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모두 붉은색 계열의 넥타이를 맸다.

그는 이날 국민의힘 의총 공개발언에서 "저 안철수는 오 후보를 도와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과 함께 정권 교체를 이루고 한국 정치를 바꾸고 싶다"고 했다. 안 대표의 국민의힘 의총 참석은 의총 개최시각 한 시간 전까지 예고되지 않았던 사실로, 깜짝 등장해 환영을 받았다.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가 제일 먼저 결심해 행동으로 옮긴 덕분에 판세가 전환됐다. 우리 지지율이 앞서 나간 데 가장 큰 공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수차례 박수를 치며 안 대표를 환영했다. 안 대표와 수 차례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였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광주 일정으로 의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안 대표는 합당 추진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단 선거를 승리로 이끈 다음 절차들을 거쳐야 한다"며 "당마다 당원들의 뜻을 묻는 형식을 거치게 돼있고 국민의당뿐만 아니라 국민의힘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빨간 넥타이' 맨 안철수…'빨간 점퍼' 입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인 금태섭 전 의원도 이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캠프에 합류하면서 국민의힘 당복인 빨간 점퍼를 입었다. 오 후보가 금 전 의원에게 직접 빨간 점퍼를 입혀줬다. 오 후보는 "사실 굉장히 어색하실 거다. 당이 다른데 이렇게 흔쾌히 옷도 입어주셨다. 이게 쉬운 게 아니다”라고 했다. 금 전 의원은 회의 후 입당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계획은 없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