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워싱턴DC 국무부 청사를 방문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경청하는 가운데 외교정책에 관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워싱턴DC 국무부 청사를 방문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경청하는 가운데 외교정책에 관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양국의 외교·국방 장관이 한 자리에서 만나는 이른바 ‘2+2 회담’이 5년 만에 부활한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미국 국무·국방 장관이 해외 순방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중(對中) 강경 노선을 천명한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삼각 공조의 틀을 복원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교부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오는 17일 방한해 다음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과 함께 제5차 한·미 외교·국방(2+2) 장관회의를 갖는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오는 15~17일 일본 방문 직후 각각 1박2일, 2박3일 간 한국에 머무른다. 외교부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 장관급 대표단의 첫 방한”이라며 “한반도 문제·지역·글로벌 협력에 대한 양국간 소통과 공조를 강화하고, 한미 동맹을 한층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2+2 회담이 개최되는 것은 5년만이다. 회담은 2016년 10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이후 5년간 중단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과 달리 일본과 호주와는 2+2회담을 개최했다. 이를 두고 외교가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양국 간 갈등을 비롯해 북한 비핵화 해법을 둔 이견으로 인한 한국에 대한 불만이 표출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양자 회담도 2+2회담에 앞서 개최될 전망이다. 외교부는 “(오는 17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한·미 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글로벌 협력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도 이날 서 장관이 오스틴 장관과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출범 직후 한·미 2+2 회담을 성사시키며 동맹 복원의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미국 새 행정부 출범 후 두 장관이 해외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최상위 한·미 관계를 보여주는 한 예”라고 말했다.

미국이 이번 회담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한국에 대해 반중(反中) 전선 참여를 압박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미국 외교·국방 수장이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과 일본을 택하고 양국에서 2+2 회담을 갖는 것은 이례적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대표 반중 전선으로 삼고 있는 쿼드(Quad·4개국 안보협의체)가 오는 12일 첫 정상회담을 갖는 가운데 한국에 대한 참여를 요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투명성, 개방성, 포용성, 국제규범을 준수한다면 어떠한 지역 협력체와도 적극 협력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