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입장밝히는 김진애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입장밝히는 김진애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 "어떻게 인간이 완전무결할 수 있나"라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진애 후보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전 시장의 가장 큰 과오라면, 성희롱에 대한 본인의 흠결이 있더라도 아무런 설명 없이 황망하게 떠나버린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 9년의 서울시정 공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논평을 내고 "왜곡된 인식과 편협함만이 가득했고, 그 어디에서도 ‘피해자 중심주의’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런 발언은 지극히 정치공학적인 것으로, 자신들의 유불리를 따져가며 사건을 바라보는 위험하고 부당한 시각이다"라며 "김진애 후보의 발언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비판에 휩싸인 정부여당의 한탄과 원망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 시장의 가장 큰 과오는 권력을 이용한 성범죄 그 자체다"라며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은 국가인권위의 조사결과로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진애 후보는 ‘석연찮은 의문점’을 운운했고, ‘언론과 정치권에 의한 명예 살인, 검찰과 사법부에 의한 인격 살인’이라 또 다시 남탓을 했다"면서 "겉으로는 잘못을 인정하는 척하지만, 속으로는 인정하지 않고, 불리한 상황이 되면 언론탓과 남탓으로 일관하는 모습이야말로 이 정권 인사들의 전매특허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진애 후보는 "선정성을 악용하는 언론과 정치권이 가하는 인신공격이 무서워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이 반복돼선 안된다"며 "우리 사회에 언론개혁, 검찰개혁, 정치개혁이 꼭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진애 후보는 "박원순 전 시장은 많은 시민을 당혹스럽게 하며 떠났고 국가 인권위원회가 성희롱을 인정하는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람들의 마음에는 석연치 않은 의문점이 남아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이번 선거가 박 전 시장의 유고로 인해 치러지는 만큼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 여성 후보로서 기본 의무라 생각한다"며 "조금 더 명확하게 입장을 내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