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일일이 주먹 악수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대전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제61기 사관생도 졸업식 및 임관식을 찾았다.

대통령이 국군간호사관학교 졸업식 및 임관식에 참석한 것은 역대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헌신하는 군 의료인력을 격려하기 위한 일정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지난해 간호사관학교와 간호장교들의 소중함을 재발견했다"며 "코로나 확산 초기 생도들은 졸업식을 앞당기면서까지 국민 곁으로 달려가 방호복을 입었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국군 간호병과 70년의 역사는 헌신과 희생, 인간애와 감동의 역사였다"며 "간호장교들은 한국전쟁 중 장진호 전투에서 호롱불에 의지해 부상병을 돌보고 피난민이 가득한 흥남부두에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환자를 이송하고 뒤늦게 철수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간호장교들은 총을 든 나이팅게일이자 외교 역군이었다"며 "사스와 메르스, 세월호 침몰 현장, 에볼라가 유행한 아프리카 지역까지 항상 선두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 위기 속에도 국민 곁으로 달려간 고마움을 국민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국군 최고통수권자로서 무척 자랑스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 의료시스템 개선, 복무 중 질병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 여성 필수시설 설치,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진리를 탐구하고 사랑을 실천하는 조국의 등불이 됐다"며 "어려울 때마다 전우, 가족, 국민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임관한 간호장교 80명의 부모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점을 고려해 직접 계급장을 달아줬다.

대통령이 모든 졸업생에게 계급장을 달아준 것도 이번이 역대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임관하는 간호장교들과 일일이 주먹 악수를 했다.

문 대통령은 본행사 시작 전에는 지난 2008년 야간 응급환자 헬기 후송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 순직한 고(故) 선효선 소령 등 순직 군 의료인 4인의 추모 흉상에 헌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