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재보궐선거 이후 정계 입문할 듯"
"중수청 설치 속도 조절 없다…담담하게 진행"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표명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그동안 정치적 발언, 행보를 이어온 윤석열 총장이 사의 표명 역시 정치적 형태로 하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박주민 의원은 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사의 표명 할 때 말의 내용들이 일반적 공무원의 것이라기보다는 선거에 나가는 정치인 같은 느낌을 많이 줬다"고 했다.

"윤석열 총장이 정계에 뛰어들 것으로 보는가"라는 사회자 질문에는 "그렇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다만 윤석열 총장의 정계 입문 시기에 대해서는 "지금 바로 어떤 행보를 하긴 어려울 것 같다. 재보궐 선거 이후에 본격적으로 움직이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윤석열 사의에 대해 정치적 해석을 하면서 활용하는 등의 측면에선 영향이 있을 순 있겠지만 (윤석열 총장이) 메시지를 내진 않을 것"이라며 "당장 그런 메시지를 내면서 행보를 하면 지나치게 정치적인 것 아니냐는 평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본인도 그 정도 계산은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윤석열 총장의 사퇴가 여권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추진하는 데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선을 그었다.

그는 "인위적으로 속도를 조절하려는 것은 없다. 여러 의견을 수렴하고 조율하는 작업들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수청 법안 같은 경우 성안작업이 끝났다. 그것과 연결돼 있는 형사소송법이나 검찰청법 같은 후속법안들이 있다"면서 "필요한 절차를 충분히 거치는 그 과정을 담담하게 지금도 진행하고 있고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박주민 의원은 "수사와 기소의 분리, 또 수사권남용의 방지를 위한 여러 기관들의 상호견제시스템 구축 이런 것들은 굉장히 오랫동안 논의돼 왔었던 것"이라며 "윤석열 총장 때문에 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윤 총장 사의가 이 논의 진행에 영향을 미치거나 하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