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완박' 연장전에 조국·추미애 뛰어들어"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뉴스1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대청) 추진을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개 불만을 표출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는 3일 "조국·추미애 두 전직 법무부 장관만 신이 났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수청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여당 대표까지 부채질하며 걷잡을 수 없이 번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원희룡 지사는 "지금 진화하지 않으면 '제2의 조국·추미애 사태'가 되어 온 나라를 혼돈으로 몰아갈 것이 자명하다"며 "이미 조국과 추미애 두 전직 장관은 신이 나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한 박탈)에 뛰어들며 연장전으로 들어가고 있지 않은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 난장판을 정리하라"라며 "범죄피의자들의 눈치나 보는 비겁한 대통령을 우리 국민은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다음은 원희룡 지사 페이스북 전문.
중수청 논란 지금 중단해야 한다.

중수청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습니다. 여당 대표까지 부채질하며 걷잡을 수 없이 번져가고 있습니다. 지금 진화하지 않으면 제2의 조국·추미애 사태가 되어 온 나라를 혼돈으로 몰아갈 것이 자명합니다. 이미 조국과 추미애 두 전직 장관은 신이 나서 '검수완박'에 뛰어들며 연장전으로 들어가고 있지 않습니까?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검수완박'이 중수청 설립의 목표라고 합니다만 상식을 가진 국민은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범죄피의자들이 자신들의 권력 범죄를 완전 무력화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권범완무'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20여 년간 수많은 우여곡절과 파행을 거쳐 검경수사권이 조정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설립되어 이제야 첫발을 내딛는데 그마저도 이 광풍에 휩쓸리게 될 것입니다. 수사가 혼돈에 처하면 권력자들의 음흉한 약탈이 독버섯처럼 퍼져갈 것입니다. 나라의 정의는 질식하고 서민은 절망에 빠지게 됩니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 난장판을 정리하십시오. 박범계 장관에게 현재 제도를 잘 안착시켜야 하고, 반부패역량을 후퇴시켜선 안 된다고 하셨지 않습니까? 범죄피의자들의 눈치나 보는 비겁한 대통령을 우리 국민은 보고 싶지 않습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