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장 이겨 보겠다는 요물의 책동"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민간인 사찰 의혹을 들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겨냥한 공세를 이어가는 데 대해 "부산 시장선거에서 이겨 보겠다는 요물(妖物)의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검사 시절부터 지금까지 40여년간 끝없이 사찰당해도 아무런 불만이 없다"면서 "검사 시절에도 사찰당했고 심지어 우리가 집권했던 시절에도 사찰당했지만 그냥 그렇게 하는가 보다 하고 넘어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공직자는 유리알처럼 투명하게 살아야 한다. 사찰을 겁을 낼 정도로 잘못이 많으면 공직자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은 "사찰을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 투명하게 공직 생활을 하면 사찰해 본들 뭐가 문제가 되느냐"며 "MB(이명박) 시절 사찰당했다고 떠드는 우리당 의원들에게 공개적으로 면박을 준 일도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준표 의원은 여권을 향해 "뭘 잘못했길래 사찰당하고 또 사찰당했다고 떠드냐"며 "해묵은 사찰 논쟁을 일으켜 부산 시장선거에서 이겨 보겠다는 요물의 책동을 보면 참으로 씁쓸하다. 아직도 공작이 통하는 시대인가"라고 반문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