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재원마련 등 세부 논의는 아직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이낙연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이낙연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9일 4차 재난지원금을 3월 지급하는 방침에 공감대를 이뤘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회동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더 두텁게, 더 넓게, 신속하게'라는 원칙 아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이 지원돼야 한다"고 제안했고, 문 대통령도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경기진작용 지원금을 거론했고,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국민 사기 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보편지원에 필요한 재원을 이번 추경에 반영할지, 선별지원 규모를 얼마까지로 할지 등 세부적 논의는 없었다. 최 수석대변인은 "경기진작용 지원금은 향후 당정 협의를 통해 재정확보를 함께할지, 분리할지가 정해질 것"이라고 했다.

4차 지원금도 정액 지급되는지에 대해 최 수석대변인은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힘들지만, 2·3차 지원금과 크게 다를 게 없을 것으로 예측해본다"고 답했다. 민주당은 '3월 중 지급'을 목표로 정부와의 신속한 협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최 수석대변인은 "4차 지원금 이후에 있을 맞춤형 지원시 소득과 피해에 비례한 지원 방식으로 가야 한다는 공감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