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5일 동천체육관·문수체육시설 주차장에 방역 부스 마련
개학 앞둔 울산 어린이집·유치원 차량 대상 방역정류장 운영

울산시는 개학을 맞아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의 차량 실내를 소독하는 '굿바이 코로나 방역 정류장'을 24일부터 25일까지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방역 정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취약계층이 다수 이용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한다.

이용 대상은 어린이집, 유치원, 사회복지시설, 학원 및 교습소 운행 차량 등이다.

방역 정류장은 중구 동천체육관과 남구 문수체육시설 내 주차장에 각각 4개 방역 부스를 설치해 차량 이동식(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운영된다.

차량 1대당 10분 정도 방역한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하고, 시 재난전문자원봉사단에서 하루 50여 명이 자원봉사에 나선다.

방역은 무자극, 친환경 인증을 받은 약품을 사용해 차량의 주요 접촉 부분인 핸들과 손잡이 등을 문질러 닦은 뒤 초미립자 분무기를 이용해 살균하는 방식이다.

시는 방역을 마친 차량에는 '청정 안심 차량' 인증 스티커를 부착한다.

시 관계자는 "방역 정류장 운영을 위해 이달 초 재난전문자원봉사단 봉사자들이 전문 교육을 받고, 방역관리사 1급 자격을 취득했다"며 "개학을 앞둔 학부모들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대상 차량이 많이 참여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전 신청은 시 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이용 정보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시는 지난해 4월 8일부터 5월 14일까지 전국 최초로 방역 정류장을 운영해 차량 총 3천376대를 방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