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검찰) 인사 과정을 제청권자로서 설명을 드릴 수는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신 수석에게 따로 연락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건 없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오늘 법사위가 정상적으로 열렸다면 질문에 소회를 밝힐 기회를 갖고자 했다"며 "일단 법무부로 귀청해 그곳에서 언론인들이 물어보면 입장을 좀 내놓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