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도민 재난지원금엔 "이미 지나간 일"
대선 경선 일정 변경 질문에 "말이 안 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에 대해 "빠르게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4·7 재보선 출정식 및 3차 민생연석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당 대표로서 신 수석 파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경기도가 전 도민 대상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이미 지나간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따라 경기진작용 재난지원금은 현 시점에서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안방 격인 수원을 찾은 것에 대해서는 "다른 지역도 갈 것"이라며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한편 이 대표는 이에 앞서 경기도 지역 언론인 간담회에서 당내 대선 경선 일정 연기론이 나오는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당 일각에서 대선 180일 전에 후보를 확정하게 돼 있는 현행 경선 일정을 2∼3개월 뒤로 늦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당 지도부는 '논의한 바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대권주자 지지도에서 선두를 달리는 이 지사 측은 경선 연기론에 대해 "유불리에 따라 연기하는 순간 내전"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종민 최고위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내에서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무게 있게 논의된 적은 전혀 없다"며 "이 문제가 논의되려면 당원들의 압도적이고 분명한 요구가 있어야 하고, 이해관계가 연결된 이낙연 대표나 이재명 지사 등 대선 후보군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