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17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을 '레임덕'으로 규정하고 여권의 자중지란 양상을 부각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비정상적이고 체계에 맞지 않는 (검찰) 인사에 취임한 지 한 달 갓 지난 민정수석이 승복하지 않고 사표를 내는 지경"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권력 누수 현상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총장을 축출하는 것도 모자라 정권을 강하게 수사하려는 검사는 전부 내쫓는다"며 "대통령 측근에서 핵심적으로 보좌하는 민정수석마저 납득 못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친 조국 라인인 (민정) 비서관이 수석을 제치고 (검찰 인사에 대해) 대통령 재가를 받았을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며 "저잣거리에서도 보지 못할 짬짜미"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신 수석이) 오죽하면 버텨내지 못했겠나"라며 "이 정권의 진짜 민정수석은 신 수석인가 조국 전 수석인가"라고 조소했다.

나경원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신 수석의 사의 표명에 대해 "투명인간 취급을 견디지 못한 모양"이라며 "여전히 이 정권의 민정수석, 법무부 장관은 조국 전 장관이다.

물러났지만 물러난 게 아니다"라고 거들었다.

나 후보는 "친문 순혈주의에 완전히 매몰된 민주당 정권은, 더 고쳐서 쓸 수 없는 정권"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장 예비경선에 출마했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대법원장이 대통령의 충성스러운 비서 역할을 하고, 수석비서관이 사표를 내는 문재인 정권, 이게 바로 간신천하이자 레임덕의 명백한 징후"라며 "대통령의 턱밑까지 찾아온 레임덕, 광범위한 민심이반의 징후"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김 교수는 신 수석의 사의 표명에 대해 '비서는 비서일 뿐'이라며 평가절하한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몰락해가는 왕조에 헛된 충성심만 강조하는 시대착오적인 봉건유생의 궁밖 상소문"이라고 비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