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강릉시위원회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국비 여비를 책정한 강릉시와 강릉시의회를 규탄했다.

정의당 "강릉시·강릉시의회 국외 여비 전액 반납해야"

정의당 강릉시위원회는 "1년 넘도록 코로나19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시 의회는 국외 여비 6천30만원을 책정했다"며 "시민과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시의원들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릉시도 올해 국외 여비 2억1천490만원을 책정했는데 이는 지난해 1억3천300만원보다 증액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코로나19로 지난해 국외 여비 예산을 집행하지 못했는데도 해외여행 성격의 국외 여비를 다시 책정한 것은 시민을 우롱한 처사"라며 "국외 여비 전액을 반납하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