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부끄러움 모르고 자리 지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는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금이라도 뭘 잘못했는지 돌아보고 바로잡지 않으면 정권 끝나고 큰 화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7일 의원총회에서 "검찰총장을 쫓아내는 것으로도 모자라 정권의 비리를 감춰줄 검사는 그 자리에 두고, 정권을 강하게 수사하려는 검사는 전부 내쫓는 짓에 민정수석마저 납득하지 못하고 반발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가장 문제가 많은 이성윤 서울지검장을 그 자리에 그대로 두는 비정상적이고 체계에 맞지 않는 인사에 대해 취임한 지 한 달 갓 지난 민정수석이 사표를 내는 지경"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 추미애 전 장관과 달리 검찰 인사가 정상을 되찾을 수 있을지 기대했지만 '역시나'에 머물렀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퇴진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우리 의원들이 이어가고 있고 법원 일반직원까지도 대법원장은 물러나라 하고 있다"며 "침묵하는 판사를 향해 비겁하다고 비판할 뿐 아니라 민주당 홍보위원장(박수현)도 대법원장은 사과하고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있음에도 김명수 대법원장은 부끄러움을 모르고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법제사법위원회를 중심으로 직접 대법원장의 출석을 요구해서 지금까지 대법원장이 사법부 독립과 중립을 해친 사례들을 일일이 추궁하고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강하게 요구하는 것을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