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에 일자리 예산 충분히 반영"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부는 고용 상황의 어려움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일자리 예산을 조기 집행하고, 고용안전망을 튼튼히 하는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예측했던 대로 외환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고용위기 상황임이 통계로도 확인됐다”며 “특히 고용 양극화가 더욱 심해졌다”고 말했다.

고용 회복에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문 대통령은 “대면서비스업 중심으로 90만 개 가까운 일자리가 사라졌고, 임시·일용직이 취업자 감소의 대부분을 차지했다”며 “여성과 청년의 고용 악화도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제성장률이 2분기 연속 반등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고용 회복에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 부처에는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역대급 고용위기 국면에서 계획하고 예정했던 고용대책을 넘어서는 추가 대책을 비상한 각오로 강구해달라”며 “앞으로 논의될 4차 재난지원금 추가경정예산에도 고용위기 상황을 타개할 일자리 예산을 충분히 포함시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청년과 여성의 고용 상황을 개선할 특단의 고용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공공 부문 외에 민간 부문의 일자리 창출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부문이 어려울 때는 정부가 마중물이 돼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나설 수밖에 없지만 온전한 고용 회복은 결국 민간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는 민간기업이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 지원과 함께 경제활력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