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시민사회수석, 백기완 선생 빈소 조문

청와대는 15일 오전 타계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빈소에 김제남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찾아 조문하는 방식으로 조의를 표했다.

김 수석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문 사실을 알리며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와 통일을 위해 한평생을 바치신 큰 어른이 떠났다.

노나메기 세상에서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나메기'는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뜻하는 순우리말로, 백 소장이 평생을 바친 사상이기도 하다.

다만 장례위원회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겠다는 연락을 받았으나 거절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