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탈레반적 정책에 야당도 책임 있다…비난 받아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야권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더 좋은 미래) 강연에서 "거대 여당 독주시스템이 만들어져 입법 질이 떨어졌다"며 "탈레반적 경제정책이 국회에서 견제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이런 일이 벌어지도록 기여한 세력으로서 책임을 면치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날 강연에 나서 "국회 생활을 1년 남짓하며 느낀 게 있다"며 "대놓고 청와대가 며칠까지 법안 통과시키라고 (여당에) 디렉션을 주고 여당은 이를 지키기 위해 절차도 무시하고 많은 무리를 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야당으로선 반대만 해선 일하는 모습을 보일 수 없다는 딜레마가 거의 매일 생겼다. 저쪽(더불어민주당)에서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야기는 조그만 개선을 서로 합의해서 통과시키는 일이 벌어졌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여당에서 가져온 법이 논스톱으로 통과돼 과연 좋은 일이 벌어졌나"고 되물었다.

윤 의원은 "포퓰리즘적 인기를 목표로 하는 법들만 마구 만들어졌다"며 "지지자들만 바라보는 탈레반적 경제정책이 국회에서 걸러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장 비난받아야하는 세력은 정부·여당이 당연히 1등이겠지만 거의 동률 1등이 우리 당(국민의힘)인 것 같다"며 "이런 일이 벌어지도록 기여한 세력으로서 저는 우리 당도 책임을 면치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이 쉽게 (현 여당을) 비난하기 위해 쓰는 말이 '사회주의 아니냐'는 것인데 이 분(현 정권)들이 사회주의로 가자고 마음먹고 있다고는 생각 안 한다"고 했다. 다만 "시장에 대한 이해가 좀 떨어진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분들이 생각하는 세계는 뭐든지 정부가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느낌"이라고 했다. 이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부동산 시장이 사단난 게 박근혜 정부 때문이라고 한다"며 "지금 정부가 거의 끝날 때 다됐는데 전 정부 때문이라고 하는 것 자체가 찌질한 것"이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