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다수의 접종인력 필요…전쟁 종식 전환점"
26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백신 접총 의정공동위원회' 회의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백신 접총 의정공동위원회' 회의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다음 달부터 시작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의료계에 접종인력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와 의료계 힘 모으면, 신속히 집단면역 형성할 것"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은 2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의정공동위원회에서 "짧은 기간에 여러 백신을 다양한 장소에서 접종해야 하기 때문에 일부 지역과 시설에서는 다수의 접종인력이 필요한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공공 의료인력을 최대한 확보하겠지만 민간에도 경험 많고 수준 높은 의료인력의 지원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월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1년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와의 전쟁을 종식할 수 있는 전환점을 마련해 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매년 전 국민의 60~70%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성공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의료 인프라가 많고 인력 수준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정부와 의료계가 한마음 한뜻으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백신 예방접종의 성공에 힘을 모은다면, 세계 그 어떤 나라보다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 국민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방역당국 대표와 의료계 대표등이 참석한 26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백신 접종 의정공동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방역당국 대표와 의료계 대표등이 참석한 26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백신 접종 의정공동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다음 달 백신 접종을 위해 위탁의료기관 1만 곳과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해 운영하기로 하고 현재 실무 작업에 착수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등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은 접종센터에서 접종한다. 접종센터는 초저온 냉동고를 설치해 백신 보관 조건에 따르면서 제품 유효기간 내에 접종을 시행해야 한다.
현재 접종센터와 의료기관에 필요한 접종인력은 각각 6000명, 2만5000명 정도다.

이날 회의에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장 등 의료계 단체들이 참석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