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반성문'이 나오자 조국흑서 저자로 참여한 김경율 회계사가 22일 "사과를 받아들이지 못하겠다. 제 입장을 평소 존경하는 교수님의 트윗으로 대체한다"며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의 2016년 12월 1일 트윗을 올렸다.

해당 트윗은 "사람을 무는 개가 물에 빠졌을 때, 그 개를 구해줘서는 안 된다. 오히려 더 두들겨 패야 한다. 그러지 않다면 개가 뭍에 나와 다시 사람을 문다"는 중국의 사상가 루쉰의 글을 인용한 것이다.

김 회계사는 "유 이사장의 발언들로 고통을 겪는 많은 분들을 봤다"며 "저는 이 사과 못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김 회계사가 루쉰의 글을 인용한 조 전 장관의 트윗을 꺼내 든 것은 유 이사장에 대한 불신으로 읽힌다.
"물에 빠진 개는 패야"…'유시민 반성문'에 조국 트윗 꺼낸 김경률

이른바 조국흑서로 불리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집필에 참여한 권경애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유시민이 조국 사태 이후 행한 증인 회유, 거짓사실 유포, 음모론 유포들 중 명백한 허위사실로서 형사처벌의 위험성이 높은 노무현재단 금융거래 불법 조회 발언에 대해서만 콕 집어 한 사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도 김경율 회계사의 집요한 추궁이 없었다면 나오지 않았을 사과였을 테고, 사과의 진정성이 있으려면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지위에서 노무현을 욕보인 책임을 지고 자리를 내어놓는 정도의 책임을 져야 할 터"라며 "그래도 조국 사태 이후 만연했던 허위사실과 음모론 유포의 유력인사들 중에서 구체적인 내용이 담긴 첫 사과를 낸 셈"이라고 평가했다.

권 변호사는 "허위의 선동으로 여론을 조작해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자들에게 굴하지 않고 진실을 밝히려 노력하는 모든 분들에게 위로와 힘이 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일응 평가해 줄만하다"고 덧붙였다.

조국흑서 공동 집필에 참여한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나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금융거래 정보를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날 사과문에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며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다. 많이 부끄럽다"며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