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사찰 의혹, 사실 아니었다고 판단"
"과도한 적대감에 논리적 확증편향 빠져"
"검찰·노무현재단 후원회원·시민께 사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검찰이 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검찰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러나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먼저,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며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는 "노무현재단의 후원회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저는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고도 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모든 강물을 받아 안는 바다처럼 품 넓은 지도자로 국민의 마음에 들어가도록 노력해야 할 이사장의 책무에 어긋나는 행위였다"며 "후원회원 여러분의 용서를 청한다"고 했다.

그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의혹을 접한 시민에게도 사과했다. 그는 "정부여당이 추진한 검찰 개혁 정책이나 그와 관련한 검찰의 행동에 대한 평가는 사람마다 다를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 모두는 어떤 경우에도 사실을 바탕으로 의견을 형성해야 한다. 분명한 사실의 뒷받침이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이 문제와 관련하여 제가 했던 모든 말과 행동을 돌아보았다"며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고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해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며 "제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대해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단편적인 정보와 불투명한 상황을 오직 한 방향으로만 해석해, 입증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하지 않고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의혹을 제기했다"며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기본을 어긴 행위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후 정치 현안 비평을 일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며 "저는 지난해 4월 정치 비평을 그만두었다.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