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박영선 출마용 개각…국민 눈높이에 안맞아"

정의당은 20일 중소벤처기업부를 비롯한 3개 부처 개각에 대해 "박영선 출마용"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부 부처의 개각이 특정인의 보궐선거용으로 비친다는 점에서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소규모 개각이 잇따르는 상황에 대해서도 "유례가 드문 정부의 찔끔 개각"이라며 "장관의 직이 집권당의 선거용 명함으로 잦아지는 것은 국민 눈높이로 볼 때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후임으로 각각 남성이 발탁돼 내각의 여성 비율이 낮아졌다는 점도 거론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 주저앉았다"고 평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최근 개각 때마다 정치인 출신의 장관 내정자가 기용되고 있다"며 "해당 부처의 전문성을 꼼꼼하게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 "박영선 출마용 개각…국민 눈높이에 안맞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