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는다.

20일 법무부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중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다.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오면 예방 차원에서 외부 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격리하고, 양성이면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